도로위 여성을 구한 버스기사… 히어로인 이유…그의 과거가 밝혀지자..

도로위 여성을 구한 버스기사… 히어로인 이유…그의 과거가 밝혀지자..

 

길에 쓰러져 있는 부상당한 여성을 구출한 버스 운전사의 영웅적인 행동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SBS ‘8뉴스’에서는 세종시 교통사고 현장에서 버스기사가 심폐소생술을 통해 여성의 생명을 구한 사연이 소개돼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세종시 교통공사 소속 버스기사 김영우(53) 씨는 지난 28일 오후 9시 57분쯤 세종시 보람동 BRT 승강장 부근에서 가던 중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60대 여성 A씨가 난폭하게 무단횡단을 하다가 다른 버스에 치여 크게 다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A씨는 의식을 잃은 채 길에서 발견됐으며, 출혈이 심하고 맥박도 감지되지 않아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습니다.

반대편에서 버스를 운전하던 김씨는 지체 없이 곧바로 차량을 멈췄다. 그는 승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도움을 주기 위해 길을 가로질러 달려갔습니다.

김씨는 남다른 용기와 빠른 사고력으로 A씨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고 발 마사지까지 해줬습니다.

그의 신속한 개입 덕분에 A씨는 응급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A씨가 의식이 있고 안정된 상태임을 확인한 김씨는 곧바로 버스를 타고 가던 길을 재개했습니다.

현재 A씨는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씨는 자신의 행동을 되돌아보며 “이렇게 위독한 상태에 누워 있는 어머니를 보고 기도하는 마음과 간절한 마음으로 현장에 다가갔다”며 “나도 그 순간 내 어머니를 구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놀랍게도 김씨의 영웅적 행위는 고립된 사건이 ​​아니었습니다. 사고 현장에서 인명을 구하고, 도둑을 검거하는 등 20대부터 이어져온 이타주의의 행보로 그가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 ‘영웅’이라는 칭호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대전의 한 백화점에서 고객의 가방을 훔쳐가는 과정에서 킥보드까지 동원한 도둑을 추적해 검거한 적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헌신적인 공로로 그는 제9회 세종시민대상에서 특별공로상을 받았습니다.

 

 

김씨는 “이 소중한 생명을 보전해 우리 사회에 더욱 값진 공헌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희망과 열망을 갖고 상황에 접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는 정말 대단한 사람이다”, “그와 같은 사람들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든다”, “이것이 슈퍼히어로의 전형이다” 등의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