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간식 별 생각 없이 먹었다간.. 하루 화장실만 수차례..ㄷㄷ

편의점 간식 별 생각 없이 먹었다간.. 하루 화장실만 수차례..ㄷㄷ

 

최근 뭘 먹고 배아픔을 경험한 적이 있습니까?

전에 이러한 문제가 없었던 개인이 갑자기 위장의 불편함을 호소하고 치료를 받는 사례가 많이 보고되었습니다.

반드시 “과민성 대장 증후군”으로 분류할 필요는 없지만 갑자기 잦은 설사와 복통이 나타난다면 이 간식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이 간식을 정기적으로 섭취했다면 섭취를 줄이거나 완전히 없애는 것이 좋습니다.

 

복통과 설사를 일으키는 음식

D-소르벤톨(D-소벤톨)

 

널리 사용되는 이 감미료는 천연 설탕의 인기 있는 대체품으로 사용됩니다.

유전자변형 감자와 옥수수에서 추출한 설탕에 첨가제를 혼합하여 제조한 화학 감미료입니다.

이 감미료의 섭취는 복부 불편감 및 설사와 관련이 있습니다.

특히 국내에서는 소르비톨 섭취에 대한 제한이 없어 다양한 식품에 자유롭게 첨가할 수 있다.

※ 설사, 복통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공감미료 : 말티톨, 만니톨, 에리스리톨, 락티톨

 

다음은 이러한 감미료의 과도한 소비에 대한 실제 복통, 설사 사건 또는 예상치 못한 반응을 경험하는 개인의 사례입니다.

 

1) 조미된 쥐포, 오징어 등

 

대체 감미료인 D-솔비톨은 달고 고소한 오징어 무침과 돼지갈비에 모두 포함되어 있습니다.

D-소르비톨과 같은 인공 감미료의 경우 사용에 제한이 없으므로 함량을 명시할 필요가 없습니다.

D-소르비톨, 에리스리톨 등의 인공 감미료를 알코올과 함께 섭취하면 더부룩함, 복통, 설사 등을 유발해 지독한 숙취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막걸리, 과일소주 등을 마실 때 숙취가 더 심해지는 것도 같은 이유다.

아침이 거칠지 않도록 오징어와 쥐고기 양념의 섭취를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2)  젤리류

 

“과량 섭취 시 설사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라고 부작용을 적어놓았긴 한데 어느 정도가 과량인지는 안 적혀있네요..

실제로 한 봉지만 먹어도 D-소르비톨과 말티톨의 과다 섭취로 인한 복통과 설사로 4개월 만에 단종된 제품도 있었다.

다른 젤리도 높은 수준의 D-소르비톨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민감한 장이나 위를 가진 개인은 주의해야 합니다.

 

포장에는 과다 복용 시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고 명시적으로 명시되어 있습니다.

당면한 문제는 많은 양을 섭취하지 않았지만 여전히 증상이 있다는 것입니다. 과도한 소비의 정의는 여전히 모호합니다.

 

3) 건강기능식품

 

D-소르비톨, 에리스리톨 등 인공감미료의 대표적인 부작용은 복통, 설사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부작용은 때때로 배변 촉진 또는 “대변 제거”에 유익한 것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마케팅이 있습니다.

‘XXX골드’와 ‘XXX엔자임’이라는 이름으로 수십억 원 상당의 제품을 판매한 판매자가 검거된 적도 있었습니다. 이 제품들은 적절한 성분 공지가 없었고요.

규칙적인 배변 촉진에 관해서는 식이 요법이 약물에 비해 위와 장에 덜 가혹하다고 제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선택하실 때 이 점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4) 곤약젤리

 

다이어트, 맛, 건강을 목적으로 곤약젤리를 섭취하면 눈에 띄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곤약 젤리는 실제 곤약을 최소한으로 포함하는 경우가 많고 대신 단맛을 내는 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이 과도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에리스리톨 자체는 설사, 복통 및 두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일부 개인은 이러한 증상을 독특한 민감성 또는 알레르기로 분류할 수 있지만 곤약 젤리 한 봉지만 먹어도 설사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위가 약하거나 장이 약한 사람은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