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일을 한것 뿐이예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버린 70대 노인을 발견한 간호사가 한 행동

‘당연한 일을 한것 뿐이예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버린 70대 노인을 발견한 간호사가 한 행동

 

울산에 시민 영웅 간호사 A씨는 울산 도심에서 쓰러진 70대 노인을 심폐소생술로 구조하고 생명을 구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 후 소방서에 편지를 보내 그 간호사분을  찾기위해서 수소문 했으며 결국, 소방당국은 A씨와 연락이 닿을수 있었습니다.

이 훈훈한 미담은 언론에 보도되어 ‘울산 간호사’가 인기 검색어가 되었습니다.
A씨는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로, 지난 18일 오후 4시 28분에 울산 중구 성남동 옥교공영주차장 인근에서 쓰러진 70대 남성을 발견하고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습니다.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도 구조 활동을 도왔습니다.

A씨는 소방서에 보낸 편지에서 주말에 울산 본가를 방문하던 중 쓰러진 남성을 보고 달려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맥박이 약하고 호흡도 비정상적이었기 때문에 4~5분간 심폐소생술을 시도한 것으로 기억했습니다.

자료 사진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A씨는 여전히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었습니다.
소방관은 그의 숙련된 동작에 놀라며 “누구시냐”고 물었고, A씨는 “간호사”라고 대답했습니다.

이후 노인은 구급차로 이송되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현재 안정 상태로 회복 중입니다.
A씨는 환자 이송 후에도 현장에 남아 구급대의 도구 정리 등을 도왔으며, 그 후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소방서는 A씨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려 했지만, 그의 이름과 주소를 알지 못하고 간호사라는 사실과 20대로 추정되는 연령만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저 그녀의 편지에는 의료인으로써 당연히 해야 할일을 했을 뿐이라며 관심에 부담스러워했답니다.

Scroll to Top